활동이야기


소식[젠더이슈 돋보기] 2호 :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성폭력

2022-10-13
조회수 836

2021년 6월 30일 업로드 된 글입니다.




* 젠더이슈 돋보기


- 우리 사회에서 큰 반향을 남겼던 젠더이슈들을 돌아보고 이러한 이슈들이 반성폭력 운동에서 가지는 의미를 찾아봅니다. <젠더이슈 돋보기>는 격월로 한국성폭력위기센터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연재됩니다.




<코로나 시대의 디지털 성폭력>



줌바밍(Zoombombing) 이라는 말을 들어보셨나요? 코로나 시대가 시작되며 화상회의, 비대면 강의와 행사가 늘어나고 있지요. 줌바밍은 이러한 행사를 위해 자주 사용하는 화상회의 프로그램인 줌(ZOOM)과, 폭격(bombing)의 합성어입니다.

 

영문 위키백과에서는 줌바밍을 “인터넷 트롤러(Internet Trolls)들이 화상회의에서 벌이는, 원치 않고 방해되는 무단 침입 행위”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줌바밍의 대표적인 사례는 지난 3월, 페미니스트 철학자 윤지선 교수의 ‘관음충의 발생학’ 논문이 이슈가 되자 해당 논문을 비난하는 이들이 윤지선 교수의 온라인 수업에 참여하여 음란물과 혐오적인 영상을 올리는 테러를 자행했던 일을 예시로 들 수 있을 것입니다.

 

해외에서는 보통 화상회의에 초대받지 않은 구성원이 난입하여 인종차별적, 성소수자 혐오적, 이슬람혐오적이거나 포르노적인 사진 및 동영상을 화상회의 매체를 통해서 무차별적으로 전송하는 것을 줌바밍의 예시라고 설명하며 이미 크나큰 사회적 이슈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알콜 중독자를 위한 자조모임에 난입하여 “술이 좋다”같은 메시지를 도배하는 등, 말 그대로 다양한 ‘트롤링’이 행해집니다. 그래서 줌바밍은 학습권 침해 또는 업무 방해 등의 ‘사적 영역에의 침해’, 내지는 ‘정보보안’의 문제로 해석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줌바밍은 이러한 ‘트롤링’ 그 자체에 집중한 행위보다는, 신체 노출 및 음란물 게시 등의 디지털 성폭력의 맥락에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지어 줌바밍의 형태가 아닌, 화상회의 시스템을 이용한 다른 방식의 디지털 성폭력도 일어납니다. 성착취 피해자에게 가해자가 ‘줌 수업에서 성적인 행동을 하라’는 식의 명령을 내리는 등의 디지털 성폭력 사건도 있었습니다. 수강생들이 카메라를 켜놓고 진행하는 대학 온라인 강의에서는 여학우들의 얼굴을 캡쳐하여 성희롱을 하는 등의 사건도 있었습니다.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을 때, 많은 이들이 분노하고 또 분노했으며 디지털 성폭력의 심각성이 사회적으로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비대면으로의 일상이 익숙해진 요즈음이지요. 우리 사회의 성폭력 문화는 디지털 매체를 통해 비대면 일상에서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줌바밍을 비롯한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이용한 디지털 상의 성폭력은 단순한 ‘학습권 침해’ 또는 ‘정보보안’의 문제가 아닌, 여성혐오의 물결이 코로나 시대의 특수성을 가지고 새로운 형식의 성폭력으로 재생산되고 있다는 관점에서 보아야 할 것입니다. N번방과 같은 ‘큰 사건’들은 아무 것도 없던 곳에서 갑자기 나타난 것이 아닌, 이러한 성폭력 문화를 자양분 삼아 자라났다는 것을 유념해야겠습니다.








* 참고자료

[여성신문] 윤지선 교수, "여성혐오 공격 가해자 고소... 선처 없다" (2021.3.26)

http://www.wome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9567

 

[아시아경제] 학생들 다 보는데 욕설·음란물 테러…'줌 폭격' 막을 수 없나 (2021.4.8)

https://view.asiae.co.kr/article/2021040716592153657

 

[머니투데이] 욕설에 얼평, 성희롱까지…몸살 앓는 대학 온라인 강의 (2021. 3. 29)

https://news.mt.co.kr/mtview.php?no=2021032914121972913


[Los Angeles Times] USC, school districts getting ‘Zoom-bombed’ with racist taunts, porn as they transition to online meetings (2020.3.25)

https://www.latimes.com/california/story/2020-03-25/zoombombing-usc-classes-interrupted-racist-remarks


Tel. 02-883-8473(사무) 02-883-9284(상담) | Fax. 02-883-9281 | crisis119@hanmail.net

(우: 06122)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25길 5, 논현빌딩 303호 한국성폭력위기센터

사업자등록번호 113-82-04967


본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 자동 수집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 시 정보통신법에 의하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